국제

色다른 ‘백인 여성 게이샤’ 첫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에서 게이샤 역사상 첫 ‘백인 여성 게이샤’가 탄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 영문 일간지 재팬투데이(japantoday)는 지난 19일 “한 백인 여성이 ‘사유키’(さゆき)라는 이름으로 정식 게이샤가 되었다.”며 “이는 40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라 일본인들도 매우 놀라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호주에서 태어난 사유키는 일본에서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마친 후 옥스퍼드 대학에서 사회인류학을 전공해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사유키는 세계 여러 대학에서 일본 문화를 주제로 한 강연을 해 왔으며 NHK와 BBC등 유명 방송국과 함께 일본과 관련된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기도 했다.

사유키는 게이샤가 된 동기에 대해 “인류학자로서 문화에 대한 직접적인 체험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몇 년간 게이샤 하우스에 살면서 매우 엄격한 훈련을 받아왔다.”며 “외국인이기에 일거수일투족이 모두 어렵게 느껴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사유키는 춤과 노래를 꾸준히 연습했고 특히 ‘요코부에’(橫笛·플루트식 일본 악기)에 매우 능해 합격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유키는 도쿄의 한 가게에서 정식 게이샤로 연회에 참석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자서전도 발간할 예정이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