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동물피부 소녀의 ‘Before&After’ 사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희귀한 피부병으로 마음고생을 하던 12세 소녀의 수술 전·후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윈난(雲南)성에 사는 샤오싱메이(小興梅)는 어렸을 때부터 희귀한 피부병인 ‘수피증’(獸皮症)을 앓아왔다. 수피증은 글자 그대로 피부가 동물의 것처럼 검게 변하며 긴 털이 나는 병으로 ‘선천성 거형색소증’(巨形色素症)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이 병에 걸린 샤오양의 얼굴 왼쪽은 마치 동물의 피부처럼 두껍고 거칠며 검은색 긴 털이 자라고 있었다.

주변 사람들의 놀림이 두려운 나머지 외출도 마음대로 못한 샤오는 어려운 집안 사정으로 수술은 엄두조차 못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그러나 지난 11월 항저우의 한 병원이 샤오양의 사연을 듣고 새로운 삶을 살게 도와주겠다는 연락을 해 왔다. 무료로 수술을 해 주겠다고 나선 것.

수술을 담당한 의사 가오옌(高焱)은 “얼굴 뿐 아니라 마음에도 큰 상처를 입었을 소녀에게 도움을 주고 싶었다.”며 “피부 이식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나 현재는 표정을 짓는데에도 무리가 없을 정도”라고 전했다.


이어 “아직 색소 침착이 조금 남아있지만 6개월 정도 지나면 정상인과 다름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12살이 될 때까지 학교에 가지 못했던 샤오양은 내년 초 학교에 입학하는 기쁨에 들떠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