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스크바 시장 모자 경매서 ‘100만달러’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스크바 시장 유리 루쉬코프(Yuriy Luzhkov)의 모자가 24일 크리스마스 자선 경매에서100만달러(약 9억3800만원)에 낙찰돼 화제다.

루쉬코프가 기증한 모자는 러시아의 유명 수공업자가 만들어 그에게 선물한 것으로 무게만 1.5kg에 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모자가 이처럼 비싼 값에 낙찰된 이유는 루쉬코프가 모스크바 시장직을 역임하는 15년 동안 항상 함께해 온 ‘유서깊은’ 모자이기 때문.

그가 모스크바의 시장이 된 이후로 도시는 크게 발전했고 사람들은 그의 모자가 모스크바 발전의 상징이라고 여겨왔다.

100만달러의 거금을 주고 모자를 차지한 사람은 러시아 유명 건설업체 사장으로 그는 “이 모자는 단순한 악세서리가 아닌 예술품”이라며 “큰 상징성을 지닌 이 모자를 박물관에 맡겨 보존하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루쉬코프 시장은 “100만 달러의 경매 수익금은 모스크바에 현재 건설 중인 여성전문병원에 기증하길 바란다.”며 “비록 10여년을 함께 한 모자와 헤어져 아쉽지만 좋은 일에 쓰였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20년 장기집권’ 기록을 세운 루쉬코프는 70세의 나이도 아랑곳 않고 시장직을 한번 더 맡고 싶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있다.

사진=russiatoday.ru(유리 루쉬코프 모스크바 시장과 100만달러에 팔린 그의 모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