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구를 구할 50인’에 디카프리오 등 선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종합일간지 ‘가디언’이 ‘지구를 구할 수 있는 50인’(50 people who could save the planet)을 뽑아 눈길을 끌고 있다.

가디언은 최근 “환경파괴로 죽어가고 있는 지구를 위해 사회와 기업을 친환경적으로 변화시킬 50명을 선정했다.”며 “리스트에는 환경 운동가, 과학자, 정치가 등 다양한 사람들이 뽑혔다.”고 밝혔다.

명단에는 특히 할리우드 스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도 포함되어 있어 화제가 되고있다.

가디언의 환경부 기자 존 비달(John Vidal)은 “디카프리오는 배우이자 환경운동가이며 세계에 영향력을 끼칠만한 파워를 가졌다.”고 전한 뒤 “다음 세대의 환경을 이끌어갈 중요한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적인 영화감독으로 손꼽히는 중국의 지아장커(贾樟柯·37) 감독도 지구를 구할 수 있는 50인의 리스트에 올랐다.

신문은 “2006년 발표한 ‘스틸라이프’(Still life)가 많은 논란을 낳았던 삼협댐 문제를 영화로 옮겨 환경파괴의 실태를 알렸다.”며 “현재의 경제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다른 영화감독들과 큰 차이가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 2007년 노벨 평화상을 받은 미국의 앨 고어, 케냐의 여성 환경운동가이자 2004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왕가리 마타이(Wangari Muta Maathai),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No Country for Old Men)의 원작자 코맥 맥카시(Cormac McCarthy) 등이 선정됐다.

한편 ‘지구를 구할 수 있는 50인’은 가디언의 환경·과학·경제 분야 기자와 통신원들이 전세계 국가를 대상으로 선정했다.

사진=왼쪽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오른쪽은 지아장커 감독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