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너무하네”… ‘미드’ 모방한 中 짝퉁드라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인도 중국 드라마를 싫어한다?

최근 중국에 범람하고 있는 ‘짝퉁 드라마’에 중국네티즌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중국 최대 포털 사이트 163.com의 네티즌들은 ‘미국 드라마를 보고 나서야 국산(중국)드라마가 얼마나 형편없는지 알게 됐다’는 게시판을 통해 이 같은 의견이 쏟아냈다.

미국 인기 드라마 ‘24’ ‘프리즌 브레이크’ ‘로스트’ 등이 중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면서 이를 모방한 ‘짝퉁 드라마’가 잇따라 제작되고 있다는 것.

중국 시청자 와 네티즌들은 미국 드라마를 모방한 자국 드라마에 대해 “머리부터 발끝까지 성한 곳이 없다.”며 비난하고 있다.

김윤진이 출연한 ‘로스트’의 중국판 ‘모루톈탕’(末路天堂·말로천당)은 네티즌들로부터 “창의성은 없고 단지 표절만 있다.”는 쓴소리를 들었다.

네티즌들은 “‘모루톈탕’은 실제 ‘로스트’와 거의 흡사한 스토리로 진행된다.”면서 “주연만 다를 뿐 같은 드라마”라고 평했다.

‘24’ 를 모방한 ‘웨이칭24’(危情24)는 “시청자를 우롱하고 있다.” 는 평가와 함께 “창의력이 부족할 뿐 아니라 도덕적 의식도 결여되어 있다.” 고 지적했다.

이밖에 ‘석호필’ 웬트워스 밀러(Wentworth Earl Miller)가 주연한 ‘프리즌 브레이크’의 중국판 ‘远东第一监狱’(원동제일감옥·극동 제 1의 감옥)과 ‘섹스 앤 더시티’(Sex and the City)를 모방한 ‘드림스 링크’(Dreams Link) 등이 비슷한 캐릭터와 스토리로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한편 이같은 비난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은 “미국 드라마를 표준으로 삼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자국 드라마를 아껴야 한다.”고 반박하기도 했다.

사진=163.com(사진 위부터 로스트, 프리즌 브레이크, 24)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