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英언론 “박찬욱 감독은 동양의 팀 버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찬욱 감독의 ‘싸이보그지만 괜찮아’가 4일 영국 개봉을 앞두고 현지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영국 언론들은 특히 박 감독의 복수 3부작 ‘복수는 나의 것’ ‘올드보이’ 친절한 금자씨‘ 등과 이번 영화를 비교하면서 ‘박찬욱의 변신’에 주목했다.

유력 일간지 더타임스는 3일(현지시간) 박 감독과의 인터뷰에 “독한 복수자에서 ‘닥터 스트레인지러브’로”(From toxic avenger to Dr Strange Love)라는 제목을 붙였다. 박 감독이 복수 3부작을 끝내고 판타지 영화로 돌아온 것을 비유한 것. ‘닥터 스트레인지러브’는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SF 3부작 중 첫 번째 작품이다.

더타임스는 “‘피의 시인’ 박찬욱이 복수 이야기에서 사랑이야기로 연출방향을 바꿨다.”면서 “이번 영화는 그가 14살 딸도 볼 수 있도록 만들었다.”고 전했다.

영국 민영방송 ‘채널4’(channel4)는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를 “사랑이 최고의 치료약임을 보여주는 ‘기괴한 로맨스’”라고 보도했다.

방송은 “복수 3부작으로 알려진 박찬욱이 만들었지만 이전 작품들과는 다른 영화”라며 “재밌고 놀랍다. 기존 장르의 공식에서 벗어난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문화정보 사이트 ‘타임아웃’(timeout.com)은 ‘싸이보그지만 괜찮아’를 “동양에서 만들어진 팀 버튼 영화”라고 표현했다.

사이트는 “만약 팀 버튼 감독이 동양에서 작업을 했다면 이같은 영화가 나왔을 것”이라며 “파스텔 톤 화면과 병원의 미장센, 음악 등이 비슷한 느낌을 준다.”고 전했다. 또 사이트는 “독특하지만 부드러운 미(美)와 순간의 유머가 어우러진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싸이보그는 괜찮아’는 박 감독의 전작 ‘올드보이’와 ‘친절한 금자씨’를 개봉시킨 타르탄필름 배급으로 오는 4일 런던 ICA홀에서 개봉한다. 또 11일 개막하는 벨파스트영화제에서도 상영될 예정이다.

사진=영국 언론들 보도화면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