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박지성의 로마전 출전이 가능한 3가지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산소탱크’ 박지성이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밤 올드 트래포드 유로파 스위트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공식 기자회견에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함께 나섰다.

한국인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박지성은 “리그 우승은 물론 챔피언스리그 우승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더블을 달성하겠다.”라고 밝히며 AS로마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불과 1주일전 로마와의 1차전에 출전할 수 있을지 여부에 대해 여러 추측이 난무하던 때와는 180도 달라진 위상이다. 일각에선 지난 1주일간 박지성의 연속된 공격 포인트와 물오른 활약에 대해 언제 우려했냐는 듯 격찬을 늘어놓고 있는 상태다.

겨우 2경기 활약을 두고 지나친 극찬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지만 기회가 주어졌을 때마다 자신의 능력을 최대한 보여준 그의 노력이 드디어 인정받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물론 박지성이 퍼거슨 감독과 함께 챔피언스리그 공식 기자회견에 등장했다고 해서 그의 선발출전이 보장됐다고 장담할 순 없다. 지난 1차전에서 마이클 캐릭이 출전할 수 없을 것이라 예고했지만 경기가 시작되자 버젓이 선발출전 시킨 퍼거슨 감독이다.

그러나 그 어느 때보다 챔피언스리그 선발 출전 가능성이 높은 것만은 사실이다. 비록 변수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지만 여러 주변 상황이 박지성의 챔피언스리그 연속 선발 출전을 부추기고 있기 때문이다.

경쟁자들의 ‘부상과 부진’

비단 경쟁자들의 부상과 부진에 의한 대리 출전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만큼 박지성이 경쟁자들보다 잘하고 있으며 최근 팀 내 공격수 중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웨인 루니를 제외하고 가장 좋은 ‘포스’를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경쟁자들의 부상과 부진이 어느 정도 한 몫 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한창 상승세를 타고 있던 나니는 부상으로 또 한번 결장이 예상되고 있으며 라이언 긱스는 최근의 부진과 함께 지난 주말 미들즈브러와의 경기에 풀타임 출전하며 로마전에 나서지 않을 가능성이 큰 상태다.

‘맨유의 벽’ 중앙 수비진의 붕괴

아이러니하게 들릴지도 모르겠지만 올 시즌 탄탄한 수비력을 자랑하던 ‘맨유의 벽’ 리오 퍼디난드와 네만야 비디치의 결장이 박지성의 선발 출전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물론 두 선수가 출전한다 해서 박지성의 출전 가능성이 떨어진다는 것은 아니다. 어디까지나 두 선수의 결장으로 인해 맨유에서 박지성에 거는 기대가 더욱 커졌다는 의미다.

지난 로마와의 1차전 2대0 승리로 인해 박지성은 지난 시즌부터 그가 선발 출전한 모든 경기에 승리를 해왔다. 더구나 올 시즌엔 무실점 완승의 원동력이 되고 있는 그다. 비록 로마 원정에서 2골차 압승을 거둔 상태라지만 두 중앙 수비수의 결장이 예상되는 가운데 로마의 날카로운 공격력을 조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태다.

이러한 상황에서 과거 ‘선발출전 = 승리’ 더구나 올 시즌은 위력이 더해져서 ‘선발출전 = 무실점 승리’로 이어져 온 사례를 볼 때 그의 선발 출전은 실점을 최소화해야 하는 맨유의 입장에서 큰 무기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맨유의 새로운 ‘공격 루트’

타인에 의한 출전 여부를 떠나 최근 박지성의 뛰어난 공격재능은 그의 챔피언스리그 연속 선발 출전에 무게를 싣는 가장 큰 이유 중 하나가 되고 있다.

오랜 부상 공백으로 인해 지난 시즌 보여줬던 득점력이 감소한 느낌이 들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당시의 경기력을 회복하고 있는 박지성이다. 물론 아직까지도 지나친 이타심이 그의 슛팅 횟수를 제한하고 있지만 그 이타심이 절정에 이르면서 새로운 공격 루트의 개척자로 거듭나게 됐다.

로마와의 1차전에서 힘들 것만 같았던 공중 볼을 따내며 어시스트에 성공했으며 미들즈브러전에는 몇 차례 창의적인 터치와 공간 침투를 통해 맨유의 새로운 공격 루트를 만들어 낸 박지성이다.

시즌이 막판으로 치닫게 되면서 루니와 호날두의 공격 루트가 상대팀들에게 어느 정도 익숙해진 상황이다.

때문에 최근 박지성이 보여주는 맨유의 새로운 공격 루트는 오는 로마와의 2차전은 물론 더블을 노리는 맨유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맨유와 로마의 챔피언스리그 2차전은 오는 10일 새벽 3시30분 홈구장인 올드 트래포드에서 펼쳐진다.

사진=맨유 홈피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유럽축구통신원 안경남 soccerview.ah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