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 개고기 합법화 반대” 대만서 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발 먹지 말아 주세요.”

최근 서울시가 식용가축 목록에 개고기를 포함시키고 이를 합법화 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타이완의 동물보호단체가 반대하고 나섰다.

타이완 유력 일간지 롄허바오(聯合報)에 따르면 타이완 동물보호단체는 지난 8일 한국을 ‘아시아에서 가장 비문명적인 국가’라며 아시아 각국 사람들이 ‘1인 1편지’ 운동을 펼쳐 이 법을 제지하겠다고 밝혔다.

타이완 동물사회연구회 주정홍(朱增宏)회장은 “서울시가 개고기를 합법화 한 표면적인 이유는 위생 관리지만 이것은 핑계에 불과하다.”면서 “이명박 정부가 ‘비문명적 대통령’이 되지 않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주 회장은 또 ”경제 성장을 이룬 한국이 개고기를 합법화 시키는 것은 상식에서 벗어난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타이완 환경보호단체는 곰팡이가 핀 빵을 먹이거나 어미 개를 강제로 교배시켜 새끼를 낳게 한 후 바로 도살하는 장면, 또 비위생적인 개 사육장 등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신문은 “한국은 전세계적으로 개식용을 합법화한 유일한 나라가 될 것이다. 아시아의 대부분의 나라들도 개식용은 금지하였다.”는 한국동물사랑협회 박소연 대표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타이완 국회는 지난 2003년 12월 개고기 거래를 금지하고 애완동물을 식용ㆍ피혁 가공 등의 목적으로 도살할 경우 5만 타이완달러(약 1600만원)에서 최대 25만 타이완달러(약 8000만원)의 벌금을 내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