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45시간동안 200곡 기타 연주’ 세계 신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한 베이스 기타리스트가 ‘장시간 동안 기타 연주하기’ 부분에서 세계 신기록을 세워 화제가 되고 있다.

불가리아 출신의 뮤지션 조지 조지예브(Georgi Georgiev·26)는 지난 11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오랫동안 기타 연주하기’에 도전해 17일 기네스협회측으로부터 신기록 수립을 인정받았다.

그는 영국 헨든(Henden)의 매닝스 퍼브(Mannings pub)에서 무려 45시간 동안 약 200개의 곡을 연주했으며 공연 중간에는 20개의 밴드들도 참가해 그의 연주에 합류했다.

조지예브는 1시간에 단 5분간만 주어지는 휴식시간 동안 짬짬이 산소마스크를 통해 산소를 공급 받거나 당분있는 음식물을 섭취해가며 기록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

그는 “가장 힘들었던 순간이 공연이 시작된 지 6시간쯤 되었을 때였다.”며 “다른 뮤지션들과 함께 하지 않았다면 불가능 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신기록 수립을 위해 많은 사람들이 응원했다.”며 “기타 공연이 끝난 뒤에도 그들을 위해 계속 연주를 했다. ”고 덧붙였다.

사진=조지 조지예브 공식 홈페이지(ostava.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