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80년 전 만든 ‘동양 최초 로봇’ 日서 복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약 80년전 일본에서 만든 동양 최초의 로봇이 최근 복원돼 화제가 되고 있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동양 최초의 로봇 ‘가쿠텐소쿠’(学天則)가 복원돼 보도진들에게 최초 공개됐다.”고 24일 보도했다.

가쿠텐소쿠는 일본 로봇학자 고(故) 니시무라 마코토(西村 真琴·1883~1956)가 지난 1928년에 만든 동양 최초의 인간형 로봇이다.

지난 1920년 체코 출신의 작가 K.차페크가 쓴 희곡에서 처음으로 로봇의 개념이 소개된 후 제작된 로봇이라 공개 당시 많은 화제를 모았으나 1930년대 유럽에서 열린 박람회에 전시된 후 사라졌다.

그러나 지난해 오사카시립과학관과 시(市)의 주도로 복원 작업을 시작, 남은 사진과 자료를 바탕으로 기존의 가쿠텐소쿠와 거의 같은 외형·색깔·기능을 되살렸다. 이 로봇의 제원은 높이와 폭 모두 약 3.2m에 금색 반신상(半身像)의 모습.

개발 당시 카구텐소쿠는 내부에 설치된 고무튜브장치에 의해 목·팔 등이 조작되었으나 이번 복원작업에서는 마이크로 컴퓨터제어가 새로 더해져 로봇의 얼굴 표정·눈꺼풀의 세밀함 등이 생생히 표현됐다.



오사카시립과학관의 하세가와(長谷·41) 학예원은 “가쿠텐소쿠는 친숙함을 느낄 수 있는 인간형 로봇으로 가능한 많은 사람들에게 보이고 싶다.”며 “오는 7월 초순에 일반인에 공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산케이·아사히 신문 온라인판(공기제어장치에 의해 눈이 깜빡이고 있는 가쿠텐소쿠의 모습)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