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망향의 한글 적힌 도자기 400년 만의 귀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향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한글로 적힌 에도시기의 도자기가 400년 만에 한국으로 돌아오게 됐다.

일본의 유력일간지 아사히신문은 “교토에 사는 고미술품 수집가의 유족이 망향의 시가 적힌 17세기 ‘하기야끼’(萩焼) 찻잔을 한국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기증되는 찻잔은 ‘추철회시문다완’(萩鉄絵詩文茶碗)이란 이름의 작품으로 지난 1983년 작고한 교토의 고미술품 수집가 후지이 타카아키(藤井孝昭)씨가 교토국립박물관에 기탁했던 것이다.

하기야끼는 임진왜란 당시 모리 테루모토(毛利輝元)가 조선에서 붙잡아온 도공 이작광(李勺光)과 이경(李敬)이 현재의 야마구치(山口)현 하기(萩)시에서 만든 사기(砂器)양식. 특히 사용하면 할수록 사발의 색이 변하기 때문에 ‘하기의 일곱 변화’(萩の七化)라고도 불린다.


17세기 초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찻잔의 겉에는 “저 멀리서 개 짓는 소리가 들린다. 그리운 고향에 돌아가고 싶다.”라는 내용의 한글이 적혀있다. 한글이 적힌 하기야끼는 일본 내에서도 그 예가 없어 이번 기증은 매우 의미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故 후지이씨의 유족들은 “이 도자기가 한일교류에 있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기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찻잔은 오는 17일 한국에 전달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