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티베트행 기차표, 실명제로 파는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티베트행 기차표 실명제로 팝니다.”

지난달 14일 티베트 독립 시위로 중단됐던 티베트행 기차 운행이 오는 5월 1일부터 정상 가동될 예정이다.

티베트 자치구가 지난 23일부터 관광객들의 출입을 허가한 데 이어 여행사 등 상업시설도 하나 둘 문을 열기 시작했다.

25일부터는 티베트 자치구 내에서 외부 지역으로 여행도 떠날 수 있다.

대신 중국 당국은 티베트 행 열차가 운행되는 5월 1일 노동절 기간부터 기차표 구매 시 반드시 실명을 인증 받아야 하는 실명제 법안을 마련했다.

정부 발표에 따르면 기차표를 살 때에는 실명등록제도에 따라 반드시 신분증을 제시해야 한다. 또 일반 관광객들이 여행사를 통해 티베트를 여행할 경우에도 여권이나 신분증의 사본을 휴대해야만 표를 예매·구매하는데 어려움이 없다.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한 당국의 한 관계자는 “규제가 풀리면 많은 관광객이 티베트를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갑자기 증가하는 여행자들을 상대로 한 암표장사가 판을 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실명제는 이를 막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티베트는 중국의 떠오르는 관광지 중 하나로 지난해만 해도 약 40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다녀갔다.


이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티베트 독립 시위와 관련이 있는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익명의 한 네티즌은 “상하이나 베이징 등 유명 관광지에 가면서 실명제로 기차표를 산 적은 한번도 없었다.”면서 “이는 분명 티베트를 드나드는 티베트 독립분자들을 감시하기 위한 방침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른 유명 관광지에도 암표 장사는 많다.”면서 “유독 티베트에만 실명제를 도입하는 것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