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카콜라가 티베트 지지?” 中 불매운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중국에서 ‘코카콜라 불매운동’ 움직임이 일고 있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불매운동의 발단은 독일의 한 기차역에 부착된 코카콜라의 광고. 광고 사진에는 한 무리의 승려들이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고 그 아래에는 ‘Make it Real’이라는 카피가 적혀 있다.

독일에서 이를 발견한 한 중국인이 유명 인터넷 사이트에 이를 올렸고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이 코카콜라 불매운동을 펼치자며 호응하고 있다.

네티즌들은 “3명의 승려는 티베트 승려를, 롤러코스터는 자유를 뜻한다.”며 “결국 광고의 카피대로 그들이 독립을 이룰 것이라는 뜻을 내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네티즌은 “코카콜라가 티베트 독립을 지지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절대 코카콜라를 마시지 않겠다.”고 올렸고 다수의 네티즌들도 코카콜라 불매운동을 펼치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국적 기업에 대한 보이콧 움직임에 해외 매체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지는 지난 9일 “중국 네티즌들이 ‘코카콜라가 티베트 독립을 지지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코카콜라는 티베트 승려가 등장하는 광고를 내보내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급해진 코카콜라 측은 지난 10일 중국 유력 일간지 환추스바오(環球時報)에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코카콜라측은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포용력이 강한 기업이다. 문제의 광고는 지난 2003년에 제작된 것으로 어떠한 정치적·종교적 배경도 없다.“고 밝혔다.

한편 논란이 되었던 광고는 코카콜라의 성명서 발표 이후 모두 내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