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티베트 시위 허위보도”… ‘안티CNN’개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티베트 독립요구 시위와 관련 허위보도를 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는 서방국가 국영 방송들이 급기야 안티사이트까지 생겨나면서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특히 미국 CNN은 중국 네티즌과 세계 각지 화교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자 결국 지난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성명을 발표했다.

CNN은 성명에서 “최근 ‘anti-CNN.com’이라는 사이트와 세계 각지 화교들이 CNN의 티베트 관련 보도에 대해 비판하고 있는 것을 안다.”며 “최근 비난을 받고 있는 문제의 사진(중국 공안을 공격하는 티베트 인들의 모습을 인위적으로 삭제한 사진)은 적절히 처리했다.”고 해명했다.

또 일부 보도에서 티베트를 ‘국가’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CNN은 “우리는 티베트를 ‘중국시장(西藏)자치구’라고 표기하고 있다.”면서 “시위와 관련한 수 십 만 건의 보도 중 단 두 건의 보도에서만 ‘국가’라고 표현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유명 일간지 환추스바오(环球時報)는 이에 대해 “CNN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성명을 내보냈지만 다른 서방 매체들은 아직 이러한 움직임이 없다.”면서 “CNN 또한 중국 인민들이 지적한 허위보도에 대해 일부만 인정할 뿐 대부분은 부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CNN은 문제의 사진을 삭제했지만 이미 ‘티베트 독립분자(藏獨)‘들이 이를 디딤돌 삼아 악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인민대학 미국연구소 스인홍(時殷弘) 소장은 “CNN은 매우 중대한 실수를 저질렀다.”면서 “티베트는 중국 영토의 한 부분이다. 중국 인민들은 CNN이 티베트를 ‘국가’라고 지칭한 것에 대해 매우 강한 불만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CNN은 중국 인민과 국가·사회에 매우 큰 손해를 끼쳤다. 더욱 공식적이고 정중한 사과가 필요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한편 네티즌들에 의해 만들어진 ‘anti-CNN.com’에는 지금도 CNN의 티베트시위 관련 보도 중 지적을 받았던 기사와 동영상 등이 올려져 있다.

이중에는 중국 네티즌들이 티베트 시위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거나 사실을 왜곡한 채 보도됐다고 주장하는 몇몇 기사들이 예시되어 있으며, CNN 뿐 아니라 독일, 영국 등 기타 국가의 보도 캡쳐도 볼 수 있다.

‘반(反) 티베트 독립세력’의 반발도 점차 커지고 있는 가운데 올림픽을 눈앞에 두고 있는 중국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anti-CNN.com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