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엠마 왓슨 “100대 젊은 부자 됐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0대 젊은 부자 됐어요.”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의 주요배우 세 명이 모두 영국의 100대 젊은 부자 대열에 합류했다.

영국 선데이 타임즈는 지난 27일 세계, 유럽, 여성, 30대 미만의 젊은이 등의 ‘부자 리스트’(Rich list)를 보도했다. 이 중 ‘30세 미만 영국의 100대 젊은 부자’ 부문에 해리포터 역 대니엘 래드클리프와 론 역의 루퍼트 그린트, 헤르미온느 역의 엠마 왓슨이 모두 이름을 올렸다.

먼저 해리포터의 주인공 대니엘 래드클리프는 2000만 파운드 (한화 약 400억원)의 재산으로 배우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엠마 왓슨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법적으로 성인이 되는 18번째 생일을 맞아 1050만 파운드 (한화 약 200억원)의 자산에 대한 법적 권리를 획득하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또 론 역을 맡은 루퍼트 그린트도 700만 파운드 (한화 약 140억원)로 갑부 대열에 동참했다.

이밖에 영화 ‘어톤먼트’의 키이라 나이틀리는 1800만 파운드 (한화 약 357억원)로 여배우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고 ‘사고뭉치’ 영국 톱가수 에이미 와인하우스가 1000만 파운드 (한화 약 200억원)로 가수 부문 10위에 올랐다.



축구선수 부문에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뉴캐슬에서 뛰고 있는 마이클 오웬이 4100만 파운드 (한화 약 800억원)로 1위에 올랐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고 있는 웨인 루니는 그의 약혼녀 콜린 맥러플린의 자산과 함께 3500만 파운드 (한화 약 700억원)로 13위에 올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