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 파리는 지금 ‘쥐와의 전쟁’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파리는 지금 ‘쥐와의 전쟁’ 중이다.

영국의 BBC는 “파리 시민의 4배나 많은 8백만 마리의 쥐떼가 도심을 배회하고 있다.”고 29일 보도했다.

쥐들이 유독 파리 시내에 많이 번식하는 이유는 고여있는 물이 많고 온난했던 지난 겨울로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졌기 때문.

시민들은 빵집이나 음식점 주변, 심지어는 가게 안에까지 돌아다니는 쥐를 보고 소스라치게 놀라며 이에 따른 위생 문제를 우려하고 있다.

파리 시의회는 쥐 등 설치류(齧齒類)의 수를 줄이기 위해 5월과 6월을 ‘쥐 잡기 캠페인 기간’으로 정하고 시민들의 동참을 촉구하기 시작했다.

파리 경찰당국 관계자인 장 로크 가이에 (Jean-Roch Gaillet)는 “쥐들이 가장 번식을 많이 하는 기간이 5월과 6월”이라며 “특히 관광객이 많은 여름이 오기 전에 쥐를 소탕할 것”이라고 밝혔다.



쥐를 소탕하기 위한 방안으로 파리 시의회는 집 주변이나 쓰레기통을 관리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벌금 150유로 (한화 약 23만원)를 부과할 방침이다.

사진= 애니메이션 라따뚜이 포스터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