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술병에 새겨진 ‘예수의 얼굴’ 英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적이 일어났다?

평범한 술 병에서 ‘예수의 얼굴’이 나타나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달 30일 영국의 한 술집을 찾은 마이클 카트라이트(Michael Cartwright·35)는 바텐더가 자신에게 건네준 술병에서 이상한 무늬를 발견했다.

친구들과 함께 이를 자세히 살펴본 카트라이트는 이것이 금박으로 덥힌 예수의 얼굴모양을 하고 있어 깜짝 놀랐다.

그는 “처음 본 순간 소름이 돋았다. 수염과 머리카락 까지도 자세히 나타나 있었다.”면서 “바텐더가 내게 술병을 건네는 순간 무엇인가가 나를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밝혔다.

카트라이트와 친구들은 ‘예수의 얼굴’을 발견하고는 바로 사진을 찍었지만 바텐더 때문에 술병을 챙기지는 못했다.

카트라이트는 “2.49파운드(한화 약 5000원)짜리 병만 있었다면 엄청난 돈을 벌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하면서 “예수가 내게 예시를 내린 것 같았지만 어떤 예시인지는 모르겠다.”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4년 전 한 여성이 “성모 마리아의 얼굴과 닮았다.”며 e-bay 경매 사이트에 올린 먹다 만 샌드위치가 1만 5000파운드(약 3000만원)에 팔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