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故 탄징 어머니 “한국인들 고소하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변사체로 발견돼 충격을 줬던 중국 배우 탄징(潭靜)의 어머니가 당초 발언과 달리 “한국인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탄징의 어머니는 지난 8일 저장(浙江)성의 한 언론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당시 탄징을 초대했던 한국 여성 김씨와 술에 취한 탄징을 집으로 데려갔던 한국 남성 3명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탄징 어머니는 현재 광저우(廣州)대학 법학원 리웨이(李偉)교수에게 이 사건을 의뢰하는 등 기소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탄징의 어머니는 인터뷰에서 “많은 사람들이 내게 딸의 죽음에 대한 의문점을 제기해 왔다. 그들(한국인 4명)은 그렇게 하면 안됐었다.”고 밝히면서 “나는 경찰 측이 공정하게 이 사건을 처리해 줄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탄징 사건의 변호를 담당한 리웨이 교수는 탄징의 어머니에게 “당장 화장하지 말고 다시 한번 조사해보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했지만 사건을 담당하는 광저우 경찰 측이 ‘자살’이라고 결론지음에 따라 영결식 후 곧바로 유해를 화장했다.



리웨이 교수는 “탄징을 처음 초대했던 한국여성 김씨는 탄징이 적당량 만큼만 술을 마시도록 옆에서 권했어야 했다.”면서 “나머지 3명의 한국 남성은 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는 그녀를 보호 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 타살이라는 확실한 증거는 발견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민사소송을 통해 당시 탄징을 방치한 세 사람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탄징의 변호사와 광저우 경찰청은 목격자로 알려진 한국인 4명에 대해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한편 새로운 증거가 없는지 다시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yfu.cn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