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 탄징 어머니 “한국인들에게 미안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변사체로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는 중국 배우 탄징(潭靜)의 어머니가 목격자로 알려진 한국인들에게 사과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만간 열릴 탄징의 추모식에는 탄징의 가까운 친척 및 마지막 목격자인 한국인 친구들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언론은 탄징의 지인인 아(阿)씨의 말을 인용해 “탄징의 어머니가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사망확인서에 사인을 하면서 많이 비통해했다.”면서 “그녀의 어머니는 탄징의 죽음에 대해 뭔가를 알고 있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이어 “(목격자 중 한명인)김씨를 비롯한 탄징의 한국 친구들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심하고 있다는 것을 그녀의 어머니도 알고 있다.”면서 “다행히 탄징의 어머니는 그들의 결백함을 믿고 있으며 이번 사건에 연루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아(阿)씨의 말에 따르면 탄징의 어머니는 그들(한국인 목격자 3명)과 전화통화를 자주 나누고 있으며 그들이 탄징의 추모식에 참석하는 것을 흔쾌히 허락했다고 한다.

아(阿)씨는 “탄징의 어머니가 한국인들에게 ‘아직 많은 사람들이 의심하고 있다.’며 추모식에 참석할 때에는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는 말을 건냈다.”고 전했다.

또 현재 한국인 3명은 현재 매우 큰 자책감에 빠져있으며 그 중 한명인 이씨는 “사고 당시 그녀에게 조금 더 관심을 가졌더라면 이런 비극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 공안이 현재 아무런 증거도 찾지 못했지만 한국인 3명이 공모해서 허위를 진술한 것이 확실하다.”며 의심을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사진=xkb.com.cn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