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장쯔이, 성화봉송 중 다이아반지 껴 비난 쇄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8 베이징올림픽을 90여일 앞두고 열기가 점차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성화 봉송주자로 나선 장쯔이(章子怡)가 ‘다이아몬드 반지’로 입방아에 올랐다.

지난 4일 하이난(海南)성에서 열린 성화 봉송식에서 행사의 주인공이여야 할 올림픽 성화 대신 장쯔이의 ‘다이아몬드 반지’가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이날 싼야(三亞)시에서 열린 성화 봉송식에 주자로 참가한 장쯔이는 성화를 든 왼손에 10캐럿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착용하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장쯔이의 반지는 밝은 햇살 아래서 더욱 빛났고 많은 해외 매체와 현지 언론은 “장쯔이가 약혼 반지를 낀 것 같다.”고 보도하는 등 성화가 아닌 ‘반지’에 더 큰 관심을 보였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왜 올림픽 성화 봉송같은 신성한 의식이 다이아몬드 하나 때문에 변질되야 하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은 “저렇게 크고 눈에 띄는 다이아반지를 끼고 성화 봉송을 하는 모습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은 “올림픽 성화 봉송식에는 복정 규장도 없는 것인가”라며 “장쯔이가 분위기를 망쳤다.”고 비난했다.

실제로 이날 함께 행사에 참가해 성화 봉송에 나선 여성 아나운서 우샤오리(吳小莉)는 당시 인터뷰에서 “대회(성화 봉송식)규정 복장 이외에 어떤 물건도 가지고 뛸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또 행사에 참가한 한 운동선수는 “성화 봉송식에서는 주의해야 할 것들이 매우 많다.”며 “악세사리를 착용하지 않는 것은 가장 기본”이라고 밝혀 네티즌들의 ‘위법’ 주장에 힘을 실었다.


런민르바오(人民日報)·중궈신원왕(中國新聞網) 등 현지 언론은 “연예인으로써 자신을 꾸미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면서도 “그러나 장쯔이는 중국을 대표하는 인물로서 반드시 규정에 대해 숙지할 필요가 있었다. 올림픽 성화 봉송을 사적인 행사로 여겨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