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스페인 추기경 女조카, 성인잡지 모델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페인 추기경의 조카가 가슴을 드러내는 파격적인 사진을 촬영해 그녀의 삼촌과 가톨릭교계를 당혹스럽게 하고 있다.

마드리드 대주교 안토니오 마리아 루코 바렐라 추기경의 여조카 막달레나 루코 헤르난데스(27)가 토플리스(상반신을 드러낸 차림새) 모델 사진으로 표지를 장식하는 것으로 유명한 성인잡지 ‘인터비우’(interviú)의 5월호 표지모델로 등장했다.

지난 3월 스페인 주교회의(CEE)의 의장으로 다시 추대된 바렐라 추기경은 교황 베네딕토 16세의 최측근 중 한명이다.

바렐라 추기경의 조카 헤르난데스는 토플리스 사진 촬영의 이유를 “삼촌을 통해 알게된 교회의 가식과 위선에 저항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녀는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삼촌은 언제나 가정을 신성시 하고 존중하라고 말하지만 정작 자신은 그렇지 못했다.”면서 “오히려 가족을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삼촌은 (아버지의) 장례식에도 참석하지 않았으며 조문이나 전화도 없었다.”면서 “당시에는 교황알현이 있었다고 했으나 나중에 거짓말이었던 것이 들통났다.”고 밝혔다.

또 헤르난데스는 “어머니의 장례 때에도 마찬가지였으며 내 남편이 직장을 잃었을 때도 도움을 청했지만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헤르난데스는 7년전 아버지가 사망한 이후 삼촌 바렐라 추기경과 관계가 좋지 못했으며 거의 교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가톨릭 교회 보수파를 대표하는 바렐라 추기경은 스페인 사회당 정권의 개혁정치를 비판해 왔으며 특히 동성애 관련법에 강경하게 반대하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