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대지진에 글로벌기업 중 삼성 최대 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2일 중국 쓰촨성(四川省)에서 발생한 대지진으로 이재민의 피해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베이징 올림픽 후원업체들의 기부가 줄을 잇고 있다.

특히 올림픽위원회 후원업체인 삼성은 총 3000만 위안(약 44억 8000만원)을 기부해 가장 큰 액수를 기부한 기업으로 꼽혔다.

현재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후원하는 국제올림픽위원회 협력파트너(TOP·The Olympic Partnership Program) 기업은 총 12개. 삼성도 그 중 하나이며 12개 기업 중 삼성을 포함한 6개 기업이 이미 원조금을 보냈다.

존슨앤드존슨(Johnson&Johnson)사와 소니전자, 레노버(Lenovo)가 각각 1000만 위안(약 15억원)을 보냈고 코카콜라가 500만 위안(약 7억 4400만원)을, 맥도날드가 100만 위안(약 1억 5000만원)을 기부했다.

이밖에 중국 내 베이징올림픽 후원업체 7곳이 총 8000만 위안(약 112억원), 독자적으로 후원하는 개별업체들이 모여 총 2000만 위안(약 30억원)을 선뜻 내놓았다.

베이징올림픽 위원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 47개의 올림픽 후원 기업들이 지진 이재민과 재해 복구를 위해 내놓은 성금의 액수는 2억 2000만위안(327억 58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발표됐다.

중국 포털 사이트 163.com은 “글로벌 기업들의 기부에는 올림픽을 지지하는 뜻 외에도 중국의 건설을 위한 이들의 바람이 담겨져 있다.”고 해석했다.



한편 중국 대지진 참사를 돕기 위한 세계 각국의 원조 행렬도 줄을 잇고 있다.

한국은 100만 달러(약 10억 원), 일본은 5억 엔(약 50억 원)을 보냈으며 사우디아라비아는 5000만 달러(약 520억원)와 1000만 달러(약 104억원)어치의 물자를 보내 가장 ‘큰 손’으로 꼽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