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 네티즌, 한국 연예인 기부에 감사 표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한국 연예인들이 중국 대지진 참사 이재민들을 위한 기부금 전달에 속속 나서고 있다.

대표적인 한류스타 안재욱은 지난 15일 구호활동에 보태달라며 35만 위안(약 5200만원)을 기부했다. 특히 안재욱은 외국 연예인 중 최초로 기부활동에 나서 큰 관심을 받았다.

안재욱에 이어 중국에서 인기가도를 달리고 있는 장나라는 10만 위안(약 1500만원)을 기부했고 같은 날 채연이 5만 위안(약 750만원)을 보내는 등 한국 스타들의 선행이 잇따르고 있다.

특히 장나라는 현재 각종 중국 방송에서 모금 활동 관련 영상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연은 포털사이트 시나닷컴과의 인터뷰를 통해 “TV를 통해 참사로 고통 받는 중국인들을 보며 눈물을 참기 어려웠다.”면서 “작은 정성이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중국에서 활동 중인 유승준은 쓰촨성 지진 피해를 돕기 위해 베이징에서 자선공연을 열겠다고 발표하는 등 한국연예인들의 중국돕기 활동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한국 연예인들의 관심과 도움에 감동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202.100.20.*)은 시나닷컴에 “기부금의 액수는 중요치 않다. 장나라와 안재욱의 마음에 매우 감동했다.”고 올렸고 또 다른 네티즌(221.13.5.*)는 “장나라는 얼굴만큼 마음도 예쁘다.”며 감사의 뜻을 밝혔다.

또 “우리가 어려울 때 돕는 그들이야말로 천사”(익명), “고마운 마음으로 영원히 그들을 지지하겠다.”(60.173.78.*) 등의 댓글을 올리며 관심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최근 지진 참사와 관련된 한국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이 중국어로 번역돼 중국 네티즌 사이에 퍼지면서 곱지 않은 시선도 존재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들은 “한국인들은 중국의 참사에 고소해하고 있다.”, “한국의 도움은 절대 받지 않겠다.”는 댓글을 올리며 일부 연예인의 기부와 국가적 원조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진=ent.gog.com.cn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