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사이트 ‘흑백 페이지’로 지진참사 애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국무원이 지난 19일부터 3일간을 쓰촨성 지진 피해자들을 위한 ‘전국 애도의 날’ 기간으로 선포한 가운데 포탈사이트 및 인터넷 매체들도 이에 동참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런민르바오(人民日報) 홈페이지 등의 유력 언론과 163.com·시나닷컴 등의 유명 포털 사이트 등은 전국 애도의 날을 맞아 메인 페이지 전체를 흑백으로 채워 눈길을 끌었다.

타이완·홍콩의 일부 포털 사이트와 언론을 제외한 대륙의 대다수 인터넷 매체들은 메뉴바와 사진, 글씨 뿐 아니라 광고도 모두 흑백으로 제작했다.

현재 이 애도에 참가한 인터넷 매체는 위 사이트 외에도 야후 차이나·런민르바오 자매지인 환추스바오(環球時報)·궈지짜이셴(國除在線)과 소후닷컴 등이며 ‘흑백 페이지’의 물결은 점차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국 애도의 날이 선포된 지난 19일 오후 2시 28분부터 3분간 사망자들을 위한 묵념의 시간이 마련됐다. 전 국민이 대대적으로 실시한 묵념 행사에는 중국인 뿐 아니라 현지에서 구조 활동을 펼치던 해외 구조원들도 함께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남녀노소·내외국인을 막론하고 중국에 머물고 있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참여한 대규모 묵념에 해외 언론은 매우 놀랍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 CNN은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1천여 명의 시민들이 모여 애도의 뜻을 표했다.”면서 “180초 동안의 묵념이 끝난 뒤 그들은 큰 소리로 이재민들을 지지하는 목소리를 냈다.”고 보도했다.



이어 “고요했던 그(묵념) 순간, 모든 사람들은 손을 마주잡고 함께 울었다.”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한 것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사진=위부터 야후 차이나, 시나닷컴, 런민르바오, 환추스바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