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해외축구팬 “박지성 힘내라” 위로 댓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성 힘내라!”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지난 22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결장에 해외 네티즌들도 아쉬움을 나타내고 있다.

축구 전문매체 골닷컴의 아시아 담당 에디터 존 듀어덴은 경기 후 “박지성이 명단에서 빠진 것은 놀라운 일이었다.”며 “퍼거슨 감독은 이 어려운 결정을 내린 후 선수에게 직접 사과했다.”고 적었다. 이 기사에서 듀어덴은 “박지성은 이 결정을 매우 이성적으로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박지성의 순종에 대한 이 기사가 인터넷에 게재되자 해외네티즌들의 위로 댓글들이 이어졌다. 많은 네티즌들이 분노에 가까운 반응을 보였던 것과는 달리 “다음에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입장의 네티즌들이 많았다.

네티즌 ‘Bryan’(호주)은 “박지성은 훌륭한 선수지만 결승 무대에 서기에는 경험이 충분하지 못했던 것 같다. 그에게는 더 좋은 기회가 곧 올 것”이라고 적었고 ‘Sithavuth’(캄보디아)는 “아시아인으로서 아쉬웠다. 하지만 박지성 스스로도 말했듯 다른 기회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거 밝혔다.

또 ‘Angus’(캐나다)는 “퍼거슨 감독으로서도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을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더 큰 그림을 볼 수 있어야 한다. 여러 가지 상황을 보면 ‘맞춤 엔트리’를 위해 박지성을 뺄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이해된다.”고 장문의 댓글을 적었다. 이어 “박지성이 명단에서 빠진 것은 결코 실력 때문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의 ‘박지성 위로’ 글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사이트 ‘레드카페’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팬사이트 네티즌들은 “박지성이 계속 팀에 남아있기를 바란다.”(The Hairdryer) “챔피언스리그에 참가하는 선수 자체도 소수에 불과하다. 박지성은 팀의 미래”(Gasolin) 등의 댓글로 박지성을 응원했다.

사진=골닷컴 영문판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