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히틀러 밀랍인형’ 독일 내 전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히틀러 밀랍인형’ 전시를 두고 독일 내 논란이 뜨겁다.

세계적인 밀랍인형 박물관 ‘마담투소’(Madame Tussaud)측이 다음달 9일 개관할 ‘베를린 마담투소 박물관’에 아돌프 히틀러의 밀랍인형을 전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기 때문.

박물관 측 대변인 나탈리 로스는 “히틀러도 독일 역사의 일부이기 때문에 전시할 가치가 있다.”며 “히틀러 인형은 어두운 벙커 속에 망가진 모습으로 전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박물관 측 설명에도 불구하고 히틀러 인형 전시에 대해 독일 내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히틀러 밀랍인형 전시에 반대하는 측은 “밀랍인형 박물관은 오락적인 요소가 많은 전시 공간”이라며 “아이들도 많이 오는 곳에 히틀러 인형을 전시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또 “유대인을 학살한 사람을 스타처럼 전시해선 안 된다.”며 “아이들이 이를 무비판적으로 수용해서 ‘신 나치주의자’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베를린 시장 클라우스 보베라이트도 “히틀러를 전시하는 것은 신중하게 다룰 사안”이라는 내용의 자필편지를 박물관 측에 보내 주의를 촉구했다.

한편 히틀러 인형은 영국과 홍콩에 있는 마담투소 박물관에 이미 전시돼 화제가 된 바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