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소룡ㆍ히틀러가 살아있다면 ‘바로 이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릴린 먼로가 살아있다면 어떤 모습일까?

폴란드의 유명 사진작가가 작고한 세계 유명인들의 현재 모습을 상상해 만든 이미지가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작가 안드레이 드라간(Andrzej Dragan)은 20세기를 대표하는 인물로 중국의 액션배우 이소룡과 미국 섹시스타 마릴린 먼로, 그리고 세계 2차대전을 이끌었던 히틀러를 꼽았다.

드라간은 이 인물들이 현재까지 살아있다면 어떤 모습일지에 호기심을 품고 이미지를 만들기 시작했다.

드라간이 만든 이 이미지들은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시간의 흐름에 대한 대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1950년대를 대표하는 섹스 심벌(Symbol) 마릴린 먼로는 탱탱했던 몸매와 피부에 자리 잡은 주름이 세월의 흐름을 실감케 한다. 그러나 진한 립스틱과 점, 그리고 진한 아이 섀도우는 여전히 그녀의 트레이드마크로 표현됐다.

이소룡 또한 무술로 다져진 근육은 여전하지만 크고 작은 흉터들이 시간의 흐름을 증명하고 있다. ‘동안’이었던 그의 얼굴에도 주름이 가득하며 머리도 하얗게 세었지만 눈빛만은 여전히 강렬하다.

마지막으로 눈길을 끈것은 작가가 가장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진 히틀러의 이미지다.

히틀러의 푸른 눈동자는 여전하지만 깊게 자리 잡은 주름과 핏발선 눈 주위가 보는 이를 섬뜩하게 한다. 적어진 머리숱과 백발에도 불구하고 그는 여전히 ‘독재자’의 이미지를 벗지 못하고 있다.


한편 광고 사진작가로 데뷔해 2003년부터 포토그래퍼로서 국제무대에서 활동해 온 안드레이 드라간은 사진 편집 프로그램을 이용해 이 같은 이미지를 제작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