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문근영의 신윤복 vs 김민선의 신윤복의 승자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선시대 천재 화가 신윤복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영화와 드라마가 나란히 제작되고 있다. 문근영ㆍ박신양 주연의 SBS 드라마 ‘비밀의 화원’(극본 이은영ㆍ연출 장태유)과 김민선ㆍ김영호 주연의 영화 ‘미인도’(감독 전윤수ㆍ제작 이룸영화사)가 그 주인공.

배우 문근영과 김민선은 각각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천재 화가 신윤복 역을 맡아 피할 수 없는 연기 대결을 펼치게 된다.

#문근영의 신윤복, 드라마 ‘비밀의 화원’

2000년 KBS 드라마 ‘가을 동화’의 아역배우로 출발해 데뷔 8년 만에 첫 사극에 도전하는 문근영은 갓과 도포를 두르고 남장연기를 펼친다.

극중 문근영은 의문의 남자에게 살해당한 화공 서징과 가야금으로 유명한 당대의 명기 사이에서 태어난 딸이었으나 어린 시절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조상 대대로 도화서 화원을 지낸 신한평의 아들 신윤복으로 살아가게 된다.

이정명 작가의 역사 팩션 ‘바람의 화원’을 원작으로 하는 이 드라마는 조선 후기 화가 김홍도와 신윤복의 삶을 독톡한 상상력으로 그려내 신윤복을 남장 여자로 묘사했다.

9월 24일부터 방송 예정인 ‘비밀의 화원’은 현재 촬영이 진행 중이며 문근영은 체중 감량을 통해 예전과는 다른 이미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민선의 신윤복, 영화 ‘미인도’

영화 ‘여고 괴담 두번째 이야기’로 데뷔하여 그동안 다양한 연기를 선보인 김민선이 사랑과 예술에 온 몸을 던졌던 조선의 천재화가 신윤복에 도전한다.



영화 ‘미인도’의 신윤복은 그림을 위해 남자로 살기를 택했으나 사랑 앞에서는 여자이길 원했던 비극적 운명의 캐릭터다. 김민선은 자유롭고 당찬 천재 화가 신윤복의 모습과 여인 신윤복의 이면을 보여주며 한층 성숙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윤복이 여자였다는 상상력에서 출발한 ‘미인도’는 300만 관객을 모은 영화 ‘식객’ 전윤수 감독의 차기작으로 올 가을 개봉예정이다.

사진 = SBS(비밀의 화원, 좌), 예당엔테테인먼트 (미인도, 우)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