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첼시팬들 “스콜라리 감독은 최고의 선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런 감독을 기다려왔다!”

‘명장’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 감독의 명성은 새 인물에 까다로운 첼시 팬들도 만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첼시는 현재 유로 2008에서 포르투갈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스콜라리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확정했다고 12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스콜라리 감독은 현재 열리고 있는 유로 2008이 끝나는 7월 1일부터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구단측이 계약금은 정확히 밝히지는 않았지만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약 625만파운드(약 126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시즌 ‘무관’에 그친 아브람 그랜트 감독 경질 이후 새 감독의 영입 소식을 기다려온 첼시의 팬들은 스콜라리 감독이 팀을 이끌게 될 것이라는 소식에 인터넷 팬사이트(forums.cfcnet.co.uk)를 통해 만족감을 표시했다.

게시판의 글들은 대부분 “스콜라리 감독이라면 해볼만 하다.”는 내용들이다.

네티즌 ‘Bridge Soldier’는 “꼭 우리 팀으로 오기를 기대했던 감독”이라는 글을 적었고 ‘riozorith’는 “스콜라리 정도의 감독이면 우리 선수들도 더 이상 팀을 떠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또 ‘bonoz’는 “그가 ‘첼시의 퍼거슨’이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절대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며 종신계약까지 맺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비교하기도 했다.

그러나 우려하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



’basque’는 “스콜라리 감독은 첼시와 어울리지 않는다. 그는 ‘공격축구’를 구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고 ‘Zunqul’은 “좋은 감독이기는 하지만 우리의 ‘철학’에 익숙해 지기까지는 지켜봐야 할 듯”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스콜라리 감독이 이끄는 포르투갈은 이번 유로 2008에서 같은 조의 터키와 체코를 각각 2-0, 3-1로 제압하며 가장 먼저 8강 고지에 올랐다.

사진=첼시 홈페이지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