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학생 앞에서 스트립쇼 한 英교사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중학교에서 수업을 하던 선생님이 학생들 앞에서 ‘스트립 쇼’를 펼치는 동영상이 네티즌 사이에서 이슈가 되고 있다.

유튜브에 올려진 이 문제의 영상에는 교단에 서 있는 한 남성이 갑자기 윗옷을 벗고 학생들에게 팔 근육을 자랑하는 듯한 포즈를 취한 뒤 다시 옷을 입기까지의 화면이 담겨져 있다.

수업을 듣고 있던 학생들은 13세~14세의 중학생들이며 옷을 벗어 던지는 선생님을 본 한 학생이 휴대폰 카메라를 이용해 영상을 찍어 유튜브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동영상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로 떠오르자 해당 학교의 교장과 주 교육부가 조사에 나섰다.

조사 결과 동영상 속 남성은 영국 서퍽(Suffolk)주에 위치한 서드베리중학교(Sudbury Upper School)의 영어교사로 근무중이며 이 화면은 지난 4월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교사는 수업 도중 학생들에게 장난으로 “근육을 보여주겠다.”며 약 30초간 윗옷을 벗은 채 교단에 서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윗옷을 벗어 던지는 선생님을 본 학생들은 놀라는 한편 몇몇은 야유와 환호성을 번갈아 지르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 동영상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가 되자 해당 중학교의 데이비드 포레스트(David Forrest)교장과 서퍽 주 교육부는 이 교사에게 ‘추방’ 명령을 내렸다.

서퍽 주 교육부의 한 관계자는 “그의 행동이 아이들을 위험하게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그러나 선생님으로서는 부적절한 행동이었다.”고 추방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문제의 교사는 곧바로 서드베리 중학교를 떠날 것이며 담임 자격을 박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제의 이 동영상은 영국 BBC와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을 통해 소개된 뒤 곧바로 유튜브에서 삭제됐다.

사진=데일리메일(수업 도중 학생들 앞에서 옷을 벗고 있는 영국 교사)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