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축산업자들 ‘쇠고기 추가협상’ 갑론을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에 대한 추가협상 소식이 알려지자 미국 축산업 관계자들이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미국 육류 전문매체 ‘미팅플레이스’(meatingplace.com)는 한국 정부측의 추가협상 방침에 대해 한국 언론들과 해외 통신사들을 인용해 전했다.

특히 30개월령 미만 쇠고기만 수출하도록 하겠다는 한국측의 입장을 강조했다.

미팅플레이스는 축산업자들이 주로 회원으로 가입하는 사이트로 이 기사를 본 네티즌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상당수 네티즌들이 “단호한 입장을 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반대로 “수입국을 위한 유연한 자세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추가협상에 반대하는 네티즌 ‘MS’는 “한국 제품 불매운동이라도 시작해야 한다.”며 반감을 표시했고 ‘walk lightly’는 “자동차 수입을 비롯해 한국의 모든 수출품을 거부하자. 그들이 우리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면 우리도 마찬가지”라는 의견을 적었다.

추가협상을 찬성하는 네티즌들은 ‘최우선 과제는 재개방’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john monfredini’는 “만약 우리가 수출분에 대한 전수검사를 하면 전량 수출할 수 있는 것 아닌가. 한국인들의 가장 민감한 부분만 해결하자.”고 주장했고 ‘Donald Burrer’는 “한국의 추가협상 이유가 마음에 들지는 않지만 우리 입장에서도 새로운 시장 확장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는 댓글을 적었다.



또 ‘Raoul Baxter’는 “우리가 안전하다고 하더라도 저들이 불안해하며 시위가 이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잠재적인 소비자들을 위해 미국이 (한국 정부를) 도울 수 있어야 한다.”면서 “어떤 부분에서만 분명한 거부의사를 밝히면 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한국 정부 대표단은 현재 쇠고기 수출 작업장에 ‘30개월 미만’이라는 조건이 포함된, 강제성을 띤 수출증명(EV) 프로그램을 적용해 달라고 미국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미팅플레이스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