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리에 총 맞고도 살아남은 英군인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알이 머리를 관통하는 부상에도 살아남은 ‘억세게’ 운 좋은 남자가 영국 네티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알리스타 맥키니(Alistair McKinney·36)라는 이름의 이 영국 군인은 지난 2006년 아프가니스탄으로 파병을 나갔다 머리에 총을 맞는 큰 부상을 입었다.

당시 총알은 맥키니의 왼쪽 눈 근처에서 오른쪽 귀 옆으로 관통했으며 맥키니는 총상 이후 곧바로 정신을 잃었다.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후 영국 버밍햄(Birmingham)으로 긴급 후송된 맥키니는 긴 수술을 받은 후 몇 주 동안 깨어나지 못했다.

당시 응급처치를 담당한 의료진은 “부상이 너무 심해 살 수 있는 가망성이 0.1%밖에 되지 않는다.”며 부정적인 소견을 내놓았다.

그러나 몇 주 후 맥키니는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아 주위를 놀라게 했다.

그는 “사고 당시의 정확한 상황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면서 “지금 살아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기적적으로 의식을 되찾은 맥키니는 부상으로 왼쪽 눈의 시력을 잃었지만 삶을 향한 끈기와 노력은 잃지 않았다. 결국 그는 결핵과 2차 감염, 대뇌 종양 등의 합병증도 극복해나가며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맥키니는 영국 일간지 ‘Sun’과의 인터뷰에서 “살아있는 것 자체가 기적이기 때문에 (한쪽 눈의 시력을 잃은 것에 대해서)불평할 수 없다.”면서 “현재는 휠체어를 타고 다니지만 최근에는 휠체어 없이도 걷기 위해 치료를 받고 있으며 경과가 좋다.”고 밝혔다.

이어 “치료 과정이 너무 힘들어 때로는 좌절하기도 했다.”면서 “그러나 의사는 내게 끊임없이 ‘기적’이라고 말했다. 더 이상 내게 불가능은 없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