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장기 적출’ 직전에 살아난 佛 뇌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뇌사 판정을 받은 후 장기 적출 수술을 받던 한 남성이 극적으로 깨어나 프랑스 사회가 논란에 휩싸였다.

영국 일간지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45세인 이 남성은 올해 초 심장병으로 병원에 입원했으나 상태가 악화돼 의식 불명 상태에 있었다.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생명을 이어가던 그는 심장이 갑자기 멈추면서 의료진은 뇌사판정을 내렸고 기증을 위한 장기 적출을 시작했다.

의료팀은 장기 적출 수술을 위해 배를 절개했다. 이어 전문 수술팀이 도착할 때까지 90분간 멈춘 심장에 마사지를 실시했다.

전문 장기이식 수술팀이 도착해 장기를 적출하려던 순간 놀라운 일이 발생했다. 누워있던 남성의 호흡이 돌아오고 동공이 빛에 반응할 뿐 아니라 고통을 감지하기 시작한 것.

의료진은 서둘러 절개 부분을 봉합하고 수술을 중단했다. 의사들은 “그가 자신의 장기를 잃는 것을 너무 두려워한 나머지 이런 기적이 벌어졌는지도 모른다.”며 놀라워했다.

이 사건 이후 현재 프랑스 사회에서는 뇌사 판정을 받은 환자들의 장기기증에 대한 윤리적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프랑스 대학병원의 한 응급 의료진은 “환자가 뇌사에 빠질 경우 언제 다시 소생할 지 우리도 알 수 없다.”면서 “이번 ‘기적’을 통해 보았듯이 의료진이 뇌사 환자들의 장기 적출 시간을 택하기는 매우 쉽지 않은 문제”라고 토로했다.

한편 장기가 적출되기 직전에 기적적으로 소생한 이 남성은 현재 거동이 가능할 뿐 아니라 말을 할 수도 있을 정도로 회복됐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