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우리는 친구” 치타와 개의 우정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동물원에서 고양이과인 치타와 개가 사이좋게 지내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신시내티 동물원(Cincinnati Zoo)에 살고 있는 ‘사하라’(Sahara)라는 이름의 치타와 ‘알렉사’(Alexa)라는 이름의 아나톨리안 셰퍼드(Anatolian Shepherd).

생후 2개월부터 무려 7년 동안 같이 지내온 둘은 이제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친구가 됐다.

둘을 지켜보는 사람들 역시 함께 뛰어다니고 마치 말을 나누는 듯한 둘의 모습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이 둘이 함께 살게 된 것은 바로 아프리카에 살고 있는 치타를 보호하기 위한 프로젝트 때문.

’캣 앰배서더 계획’(Cat Ambassador scheme)이란 이름의 이 프로젝트는 가축을 보호하려고 치타를 사냥하는 아프리카의 농부들로부터 치타를 보호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는 린다 캐스타네다(Linda Castaneda)는 “우리는 농부들에게 개가 치타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줄 것”이라며 “모든 농부가 총 대신 이 개를 키운다면 치타를 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사하라와 알렉사의 경우는 무척 특별한 경우”라며 “다 자란 야생의 치타와 개가 처음 만났을 때도 같은 반응을 보일 리 없다.”고 부정적인 의견을 나타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