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 최대ㆍ최고가 선박’ 내년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까지의 선박보다 월등한 규모의 선박이 내년부터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

세계 2위의 크루즈 선박회사인 미국 ‘로얄 캐리비언’은 총 길이 358m, 탑승인원 5400명(최대 6400명)을 자랑하는 초대형 선박을 내년 론칭한다고 발표했다.

제작비용이 12억 4000만 달러(약 1조 2815억원)에 이르는 이 선박이 완성되면 현재 존재하는 최대 해양선박, 최대 여객선, 최대의 항공모함 등의 선박 규모와 관련된 거의 모든 기록을 갈아치우며 세계 최대, 최고가 선박으로 기록될 것으로 예상된다.

호주 IT잡지 ‘기즈맥’(Gizmag.com)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센트럴 파크’(Central Park)라고 이름 붙여진 이 선박의 상층에는 중앙 광장이 만들어지며 선박 곳곳에 카페와 와인바, 레스토랑 등 쉴 곳과 즐길 수 있는 충분한 시설이 마련된다.

특히 기술력이 집중된 ‘캐노피 바’(Canopy Bar)는 투명 지붕으로 덮여진 바 공간이 선박 내부에서부터 최상층 광장까지 천천히 위아래로 이동하는 세계 최초의 ‘해상 이동식 바’다.



로얄 캐리비언사의 아담 골드스테인 회장은 “우리 회사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혁신’”이라며 “최고의 여객선을 통해 놀라운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센트럴파크는 진화된 선박의 진면모를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사진=’센트럴파크’ 가상도 (gizmag.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