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싸~가오리” 4m 넘는 담수어 낚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국에서 거대한 노랑가오리가 포획돼 화제가 되고 있다.

홍어목 색가오리과인 노랑가오리(Stingray)는 강 하구 뿐 아니라 얕은 바다에서도 발견돼 국내에서는 바닷물고기, 해외에서는 담수어로 분류된다.

연구차 태국을 방문한 담수어 생물학 박사 이언 웰치(Ian Welch·영국)는 우연히 강가에서 이 거대 노랑가오리를 발견했다.

일반 노랑가오리의 길이가 1m, 최대 2m라고 알려진 것에 반해 이번에 잡힌 것은 폭 1.8m, 길이 4.3m, 무게는 136kg을 자랑한다.

웰치는 “처음 노랑가오리를 발견했을때 너무 커서 물고기라고 믿을 수 없었다.”면서 “물고기를 산 채로 잡기 위해 친구들 4명과 45분간이나 싸워야했다.”고 말했다.


이어 “담수어 연구를 하면서도 이렇게 큰 것은 본적이 없다. 아마도 세계에서 가장 큰 담수어 일 것”이라고 전했다.

웰치 박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에 의해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된 노랑가오리의 개체수를 보전하기 위해 뭍가에서 노랑가오리의 크기와 무게를 재고 사진을 찍은 뒤 다시 맥콩강(Maeklong River)으로 돌려보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