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리시내서 7000년전 유물 무더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파리 시내에서 약 7000년 전 유물이 무더기로 발견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프랑스 뉴스 전문채널 ‘프랑스 24’는 “파리 시내의 한 공사현장에서 7000년 전 유적지가 발견됐다.”고 26일 보도했다.

프랑스 24 방송국 바로 앞에 있는 공사구역에서 발견된 이 유적지에는 7000년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각종 무기와 도구 등이 3000점 이상 묻혀있었다.

발굴을 맡은 프랑스 고고학 연구팀은 “공사현장 밑 불과 4m 지점에서 유적지가 발견됐다.”며 “부싯돌과 화살촉이 발견된 것으로 보아 사냥을 하던 사람들의 정착지였을 것” 이라고 추측했다.

발굴을 담당하고 있는 베네틱트 수피는 “사슴과 멧돼지를 사냥하는 유목민이 살았을 것”이라며 “세느강 근처 충적토에 있는 부싯돌을 구하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들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번에 발굴된 유적지는 파리 시에서 발견된 것 중 가장 오래된 곳이다. 발굴 작업으로 인해 공사는 중단된 상태며 발굴은 공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지아 기자 skybabe8@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