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세 소녀를 성인모델 처럼?…英서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영국 어머니가 어린 딸의 외모를 성인 모델과 같이 꾸미기 위해 거액의 돈을 투자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등이 보도한 이 어머니는 랭커셔지역의 제인 베닝턴(31).

제인은 올해 11살인 딸 사샤 베닝턴의 외모를 꾸미는 데 월 300파운드(약 62만원)씩 투자하고 있다.

머리 손질과 메이크업, 피부관리 등이 주된 투자 내용. 이같은 관리로 사진 속 사샤의 모습은 여느 성인 모델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제인은 사샤를 지난해 열린 어린이 미인대회에 출전시킨 것을 시작으로 다양한 무대에 세우고 있다. 올해 초에는 미국 미인대회 무대에 함께 올라 성인 무대에도 진출시켰다.

최근 화보를 통해 조금씩 얼굴을 알리고 있는 사샤는 자신의 이미지를 “귀여운 금발”이라고 표현했다. 또 “굳이 지식은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며 외모를 꾸미는 일에 더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사샤의 목표는 영국의 육체파 모델 조단에 이어 ‘제2의 조단’이 되는 것. 제인은 “조단은 사샤의 훌륭한 ‘롤모델’이다. 그녀의 성공적인 삶을 닮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사샤의 꿈은 언제나 모델이었다. 좋은 부모라면 당연히 자녀가 하고 싶은 것을 도와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지나치게 외모에 치중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변의 비판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10대 미녀라는) 선례가 없어서 낯설 뿐”이라며 “비판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