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지구 역사상 최초의 새는 ‘퀴네오사우르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영국의 한 대학 연구팀이 쥐라기 이전시대에 지구 역사상 최초의 새가 있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브리스톨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대형 공룡들이 나타나기 훨씬 전인 약 2억 3500만 년 전에 익룡이나 퀴네오사우르스 등 멸종한 파충류들은 날개를 가지고 공중을 날아다녔다.

이 시기에는 하늘을 날아다니며 작은 공룡을 잡아먹던 대형 파충류 또는 한 쌍의 날개로 날아다닌 초기 공룡도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들은 특히 이 시기에 나타났다 멸종한 퀴네오사우르스의 화석을 살펴본 결과 이 파충류의 갈비뼈가 길게 이어져 있으며 몸 양쪽에 활강용 표면 조직이 있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퀴네오사우르스는 1950년대 브리스톨 인근 동굴에서 최초 발견됐으며 몸 측면에 나 있는 날개에 대한 구체적인 기능이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지금까지 밝혀진 자료들을 근거로 실험한 결과 퀴네오사우르스는 매우 안정적인 비행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함께 발견된 퀴네오수쿠스는 활강을, 퀴네오사우르스는 수직 하강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까지 지구 역사상 최초의 새는 쥐라기시대에 나타난 시조새로 알려져 있었으며 ‘퀴네오사우르스’에 대한 연구는 고생물학 저널 최신호에 실려 학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사진=지구 역사상 최초의 새 ‘퀴네오사우르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