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日언론 “한국이 대마도를 넘본다” 호들갑

작성 2008.08.29 00:00 ㅣ 수정 2012.06.11 17:3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대마도가 위험하다.”

일본의 한 언론이 ‘대마도 위기론’을 꺼내들며 잠잠해지고 있는 영토문제에 또 다시 불을 붙였다.

일본 산케이신문계열의 온라인 뉴스사이트 ZAKZAK는 29일 “독도를 불법점거하고 있는 한국이 대마도의 영유권까지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지난주 일본 지방의원 15명이 현지를 살펴본 결과 간과하기 어려운 현실이 벌어지고 있었다.”며 위기감 조성에 나섰다.

ZAKZAK는 “경제침체가 지속되면서 대마도 사람들이 한국인과 한국자본에 토지와 건물을 매각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대마도를 둘러본 지방의원들은 자위대기지 인근의 토지까지 매각된 사실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대마도를 방문한 한국인은 6만 5000명으로 1998년에 비해 무려 216배나 증가했다.”며 “한국인의 방문이 증가함에 따라 문제점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ZAKZAK는 “국가의 기본은 국민과 영토인데 후쿠다정권이 독도기술문제로 불필요한 양보를 하는 바람에 앞으로 한국측이 대마도에 대해 황당무계한 영유권주장을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교에서는 상대의 주장에 반론하지 않으면 그 사실을 인정하는 꼴”이라면서 후쿠다 정권의 소극적인 대응을 비판한 뒤 “(부당한 주장에는) 일본도 단호하게 반론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철 기자 kibou@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