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은밀한 부분’까지 투시…전신스캐너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옷 속까지 꿰뚫어본다는 공항 검색 스캐너를 지나면 어떤 모습의 사진이 찍힐까?

호주 멜버른, 시드니 등의 공항이 전신 투시가 가능한 검색 스캐너를 설치하고 이달부터 운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원자를 대상으로 한 시범 스캐너 사진이 최초로 공개됐다.

전신 투시 스캐너는 옷 속에 숨긴 비금속장치나 물체, 무기 등을 탐지하기 위한 고성능 장치로 사람의 내장이나 생식기 등 ‘사적인 부분’까지 모두 투시가 되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또한 비금속 물체 뿐 아니라 남성의 성기와 여성의 가슴 등이 모두 투시된 것이어서 사생활 보호에 대한 논란은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멜버른 공항 수송안전사무국 관계자는 “공항에 설치될 스캐너는 여행객들의 ‘사적인 부분’까지 모두 보여줄 것”이라며 “그러나 사생활 보호를 위해 여행객들의 얼굴은 흐리게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생식기 등 은밀한 부분도 흐리게 처리하자는 의견이 있었지만 통과되지는 못했다.”며 “왜냐하면 세부적인 검사에 지장을 주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생활 논란에 대해서는 “검사 요원들은 멀리 떨어져 스캐너를 지나가는 검사 대상자들의 엑스레이 사진만 볼 수 있을 뿐”이라며 “얼굴은 자동으로 흐리게 처리되도록 프로그래밍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를 접한 한 시민은 “전신 투시 스캐너는 위험인물로 확인된 사람에게만 적용되지 않고 모든 승객들에게 보편적으로 사용될 것”이라며 “(이 스캐너는)체형이나 얼굴의 윤곽 등 구체적인 이미지를 제공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프라이버시를 침해당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대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