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中방문 석호필 “장쯔이와 연기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석호필’ 인기, 중국서도 폭발!

미국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로 중국에도 많은 팬 층을 확보하고 있는 웬트워스 밀러가 중국 상하이를 방문해 큰 환영을 받았다.

최근 상하이(上海)를 방문한 밀러는 예고없이 고급 의류매장이 밀집한 번화가에 등장, 많은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밀러를 보기 위해 팬 뿐 아니라 길거리를 지나던 시민과 언론사 기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와중에 취재를 하던 사진기자 및 뒤에 서있던 많은 사람들이 잇달아 넘어지면서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도 있었다.

밀러는 현장에서 가진 간단한 인터뷰에서 “중국 팬들의 열정에 매우 놀랐다.”면서 “중국에서의 시간은 무척 즐거웠다. 오래 머물지는 못했지만 상하이를 사랑하게 됐다.”고 밝혔다.

차기작에 대한 질문에 “다음에는 장이머우, 리안 감독과 함께 작업하고 싶다. 또 배우로서 장쯔이와 함께 연기해보고 싶다.”며 “꼭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대답했다.

특히 웬트워스 밀러는 지난 5월 발생한 쓰촨성 대지진을 언급하며 “당시 재난에 대해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표한다.”고 말한 뒤 “‘프리즌 브레이크’ 제작팀을 대표해 지진 피해자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밝혀 중국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상하이 여행을 마친 밀러는 베이징으로 이동, 베이징올림픽이 열렸던 워터큐브와 올림픽 주 경기장 등을 관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웬트워스 밀러는 드라마 ‘프리즌 브레이크’로 중국에 이름을 알렸으며 그의 드라마는 매 시즌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중국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사진=중국 팬들에게 둘러싸여 있는 웬트워스 밀러(바이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