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무릎팍 도사’, 비 선정성 논란 효과 톡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발표한 5집 앨범 ‘레이니즘’으로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비의 효과는 대단했다.

지난 22일 비가 출연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무릎팍 도사’는 무려 22.8%(TNS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해 최근 방송된 ‘무릎팍 도사’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보였다.

더욱이 이는 지난 22일 MBC가 선정성 논란이 된 비의 5집 앨범의 타이틀곡인 ‘레이니즘’을 재심의에서 통과 시킨 날이기도 해 비가 출연하는 ‘무릎팍 도사’는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다.



한편 비는 이날 ‘무릎팍 도사’에 출연 돌아가신 친 어머니와 프로듀서인 박진영과의 사연 등을 전하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에 “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 비가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니 놀랍다.” 등의 글을 올리며 감동을 전했다.

서울신문NTN 서미연 기자 miyoun@seoulnt.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