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美네티즌 “스필버그 판 ‘올드보이’는 싫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의 명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와 월드스타 윌 스미스가 박찬욱 감독의 영화 ‘올드보이’를 리메이크 할 것이라는 소식에 해외 네티즌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한국에서 지난 2003년 개봉한 ‘올드보이’는 2004년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면서 해외 영화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미국 영화 전문 매거진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2004년 세계적인 배급사 유니버설사가 ‘올드보이’의 리메이크 판권을 사들였고 이후 맨데이트픽쳐스로 판권이 넘어가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현재는 스필버그 감독이 할리우드 판 ‘올드보이’의 메가폰을 잡을 것으로 확정되면서 드림웍스사가 판권을 인수하기 위한 작업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접한 미국 네티즌들은 “스필버그 판 ‘올드보이’는 원치 않는다.”며 리메이크에 반대하고 있다.

영화 전문사이트 ‘슬래쉬필름닷컴’(slashfilm.com)의 네티즌 ‘Tommy Tricker’는 “스필버그의 리메이크 판은 보고싶지 않다. 원작을 망칠것이 분명하다.”고 올렸고 ‘Captain Awesome’은 “제발 올드보이를 그대로 놔둬라. 스필버그는 이미 ‘인디아나 존스 4’를 망친 전적이 있다.”며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

또 “‘올드보이’를 원작 그대로 둬야 한다.”(Yoji), “제발 스필버그와 윌 스미스는 아니었으면 좋겠다.”(Feuer), “스필버그 보다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리메이크 판 제작자로 훨씬 더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Captain Awesome)등의 의견이 올라왔다.



한편 ‘올드보이’는 CNN이 2008 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즈(APSA) 개최를 기념해 진행중인 ‘아시아·태평양 최고 영화’ 네티즌 투표에서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후보작에 오르는 등 관심을 끌고있다.

사진=slashfilm.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