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프리즌브레이크 시즌4로 끝… ‘스페셜’ 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기 미국드라마 ‘프리즌브레이크’가 전체 내용을 마무리하는 두 편의 스페셜 에피소드로 대단원의 막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폭스TV’는 최근 프리즌브레이크 시즌4 이후에 전체 시리즈의 끝을 장식할 두 편의 추가 에피소드를 제작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프리즌브레이크는 시즌4를 끝으로 새로운 시즌은 제작되지 않을 것이 확실시됐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만약 이번 시즌 안에 추가 에피소드가 방송되지 않을 경우 내년 봄에 2시간 특별편성으로 방영되거나 DVD판에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추가 에피소드에 대해 작가진과 폭스TV측에서는 아직 공식적인 발표를 하지 않았지만 현지 연예매체들은 이미 캐스팅 목록까지 열거하고 있다.

언론들은 프리즌브레이크의 ‘쓸쓸한 퇴장’에 초점을 맞췄다. 프리즌 브레이크의 시청률은 첫 시즌 이후 줄곧 하향곡선을 그려왔기 때문.

현지 시청자 집계에서 프리즌 브레이크는 지난해 평균 820만명에서 이번 시즌 평균 640만명으로 뚜렷한 하향세를 보였다.

이번 폭스TV측의 스페셜 에피소드 결정에 앞서 프리즌 브레이크의 주연 웬트워스 밀러는 지난 8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시리즈의 내용상, 시즌을 계속 이어가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며 종영을 언급한 바 있다.



지난 2005년 미국에서 시즌1이 방영된 프리즌 브레이크는 국내에서도 주인공 마이클 스코필드의 이름을 딴 ‘석호필 열풍’을 일으키며 높은 인기를 끌었다.

한편 현재 제작중인 시즌4의 마지막 에피소드는 오는 12월 22일 미국 폭스TV를 통해 방송된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