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1년 탄 ‘베컴 포르쉐’ 1억원에 경매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LA 갤럭시)이 11년 전 구입한 애마가 중고차 경매 시장에 나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대중지 텔레그래프는 “베컴이 잉글랜드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지난 1997년 구입한 푸른색 포르쉐 자동차가 중고차 경매에 나왔다.”고 최근 보도했다.

자동차 수집가로도 잘 알려진 베컴이 이번에 내놓은 자동차는 포르쉐 911 카레라 S 라인. 베컴이 최초로 구입한 포르쉐 자동차이며 그를 포르쉐의 매력에 푹빠지게 한 주인공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 그가 이 포르쉐 자동차를 내놓은 이유는 무엇일까.

해당 경매사이트 홍보담당자는 “베컴이 최근 최신형 포르쉐 911 터보를 구입했으며 현재 소유한 자동차들의 가격만도 총 수십억 원에 이른다.”며 “아내 빅토리아 베컴에게 선물한 차까지 포함하면 차고가 넘칠 정도”라며 정리하게 된 까닭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동차의 예상가격은 1억 원 이상. 주행거리가 4만233km에 불과할 뿐 아니라 새 차처럼 깨끗하다. 또한 차량 번호판과 가죽시트, 실내온도장치 등 모두 베컴이 타던 상태로 보존돼 있다.


이 관계자는 “세계적인 스타의 애마를 소유하고 싶은 소비자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고 전한 뒤 “최근 경기불황으로 다소 침체된 고급 중고차 경매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수 있을지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