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적의 연속”…또 흑백 쌍둥이 출산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부색이 다른 흑백 쌍둥이가 2번 연속 태어나는 기적같은 일이 영국에서 일어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흑인남편 딘 듀런트(33)와 백인 아내 앨리슨 스푸너(27) 부부는 지난 2001년 피부색이 다른 쌍둥이 헤일리와 로렌을 낳았고 지난 11월 또 한번 흑백 쌍둥이인 레아와 미야를 낳아 세상을 두 번 놀라게 만들었다.”고 최근 보도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흑인과 백인 부모가 낳은 쌍둥이가 피부색이 다르게 나올 수 있는 확률은 100만분의 1. 여기에 연속으로 흑백쌍둥이가 태어날 확률은 더욱 희박해 거의 ‘기적’으로 불리고 있다.

네 딸들의 어머니인 스푸너는 “처음 흑백 쌍둥이를 낳았을 때 두 딸이 피부 색깔과 눈 색깔 그리고 머리 색깔까지 달라 너무나 놀랐다. 당시 산부인과의 의사들도 놀랐다.”고 회상했다.

하지만 7년 뒤인 지난 11월 기적 같은 일이 또다시 일어났다. 또 한번 여자 흑백쌍둥이가 태어난 것. 부부는 너무 놀라 말을 잇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버지인 딘은 “아기들이 태어나자마자 호흡이상으로 5일 동안 얼굴을 보지 못했다. 태어난 지 5일 뒤 얼굴을 확인하러 갔을 때 놀라서 입을 다물지 못했다. 또 흑인과 백인 아기가 침대에서 사랑스럽게 자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두 부부에 따르면 현재 첫 번째 쌍둥이인 로렌과 헤일리 뿐 아니라 두 번째 쌍둥이인 레아와 미야 역시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 두 언니들은 아기들을 돌보며 부모님을 돕고있다.

딘은 “가끔 길에서 우리 가족을 보고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곤 해 아이들이 상처받을까봐 걱정했다. 하지만 딸들도 지금은 피부색이 왜 다른지를 알게 됐고 서로 기적 같은 인연이라고 믿고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