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퍼즐게임 우승 상품으로 ‘13억원 주택’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퍼즐게임에서 1등하면 살고 있던 집을 준다?

은퇴를 앞둔 영국의 중년 남성이 퍼즐게임 ‘스도쿠’의 온라인 콘테스트를 개최하고 1등을 하는 사람에게는 자신의 집을 주겠다는 제안을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 메일은 최근 금융 중개인 데이브 매키(49)가 은퇴를 앞두고 13억원의 집을 온라인 스도쿠 콘테스트의 상품으로 내놓았다고 보도했다.

스도쿠는 일본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진 퍼즐 게임으로 전 세계에 널리 퍼져있는 논리 퍼즐게임이다. 매키 역시 지금까지 수천번 스도쿠에 도전했던 자칭 ‘스도쿠 마니아’다.

매키는 지난 1970년대 영국 랭커셔에 위치한 이 주택을 마련했으며 은퇴 뒤 해외로 이민을 계획하고 있기 때문에 이 주택을 처분할 예정이었다.

그는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50살이 되면 이집트로 이민을 간 뒤 그곳에서 노년을 보낼 예정”이라면서 “집을 처분할 수 있는 재밌는 방법에 대해 고민하던 중 이런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설명했다.

우승상품으로 나온 그의 집은 한가로운 강가에 자리잡은 주택으로 3개의 침실과 4개의 화장실 그리고 지난해 3억원을 들여 새롭게 설비한 스팀사우나와 아름다운 발코니 등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그가 개최한 온라인 스도쿠 콘테스트에 참여하려면 영국 돈 50파운드, 한화 약 9만7000원이라는 적지 않은 금액을 참가비로 투자해야 한다.


매키는 “내년 2월이 되면 이 콘테스트는 마감하게 된다.”면서 “13억 6000만 원 가량이 모이면 이 집 비용으로 13억원을 지불하고 나머지는 법적 수수료와 광고료 등으로 지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이 퍼즐에 참여하는 사람이 내는 참가비는 담당 은행의 개별계좌에서 감시를 받으며 보존되고 만약 내년 2월까지 우승자가 없으면 참가비를 낸 사람 중 1명이 현금상품으로 받게 될 예정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