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日언론 “WBC 한일 강세는 야구문화 차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회 대회까지 치른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아시아 2강’ 한국과 일본이 강세를 보이는 것은 야구 문화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 영문판 ‘데일리요미우리’는 지난 2일 스포츠칼럼에서 “한국과 일본 야구대표팀은 최고의 경기를 보여준다. 최소한 3월에 열리는 WBC에서는 그렇다.”며 아시아 야구가 WBC에서 유독 강한 이유를 분석했다.

이 신문은 “한국과 일본이 두 번 연속으로 결승전을 가지지 못했던 이유는 단지 지난 경기에서 경기대진의 문제였을 뿐”이라며 실질적으로 WBC의 최강은 한일 양국임을 강조했다.

신문은 그 이유로 아시아 야구 스타일을 먼저 꼽았다.

신문은 “한국과 일본은 ‘지지 않는 경기’에 포커스를 맞춘다.”면서 “이같은 스타일은 특이한 전술을 만들어 내고 선수들 역시 승리에 대한 강한 집착을 갖게 된다.”고 전했다.

두 번째 이유로는 WBC가 열리는 3월 선수들의 몸상태가 다르다는 점을 들었다.

한국과 일본의 프로야구 선수들은 개막전에 초점을 맞춰 일찍 훈련을 시작하기 때문이라는 것. 반면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4월을 목표로 늦게 훈련을 늘린다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신문은 이 차이를 “미국 선수들은 2월 1일에 시속 140km 공을 던지는 아시아 투수들을 보면 매우 놀라워할 수밖에 없다.”고 비교했다.



짐 스몰 MLB재팬 디렉터는 “미국타자들은 공을 ‘받쳐놓고 때리라’고 배운다. 그러나 그러한 방식은 공을 많이 보기 전까지 매우 힘들다.”며 훈련부족의 영향이라는 분석에 힘을 더했다.

한편 신문은 이 기사에서 야구사이트 ‘japanesebaseball.com’의 글을 인용해 “한국은 2006 WBC의 실질적인 챔피언이었다.”고 전하면서 2000년 미국 대선에서 앨 고어가 더 많은 득표를 하고도 대통령이 될 수 없었던 것에 비유하기도 했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