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뽀뽀’ 전달하는 휴대전화기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인의 입술이 그립다면?

소리로 전달되는 대화 뿐 아니라 입술 촉감을 그대로 전달할 수 있는 신개념 휴대 전화기가 발명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국 대중지 데일리메일은 프랑스 발명가 조르쥬 꾸스로스가 연인 간의’사랑의 키스’를 전달할 수 있는 ‘키스폰’(KissPhone)의 견본품을 제작해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화사한 색상과 아기자기한 디자인으로 꾸며진 이 휴대 전화기에는 진동, 압력, 온도 센서 등이 장착돼 있다.

따라서 상대방이 부착돼 있는 입술 모양의 인터페이스로 키스를 전달하면 ‘키스폰’이 이를 촉각 기술을 통해 재현해내기 때문에 멀리 떨어져 있지만 바로 옆에 있는 듯 생생한 키스를 받을 수 있다.

제작자 측에 따르면 사용자들은 휴대전화기로 전송된 정보들을 휴대전화기나 인터넷에 저장할 수 있어 그리울 때는 언제든 다시 재생시킬 수 있다고 알려졌다.



휴대 전화기를 발명한 꾸스로스는 “멀리 떨어져 지내는 연인들을 위해 만들어졌다.”면서 “하지만 번호가 틀리면 상대방이 매우 놀랄 수 있으므로 전화걸 때 조심해야 한다.”고 재치있게 답변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강경윤기자 newsluv@seoul.co.kr

̽ Ʈ īī丮 α